1. 자신의 집안에 배뇨와 배변을 하는 경우

① 원인 

㉠ 집안에 배뇨와 배변을 둘 다 할 경우는 신경원성 실금(incontinence)외에 다른 질병은 원인이 되기 힘들다. 
㉡ 종종 빈뇨증(pollakiuria)을 일으키는 방광염과 기타 질병이 있을 때 집안에서 배뇨한다. 
㉢ 위장관계의 이상(예, 설사)이 있을 때 집안에 배변하게 된다. 

② 치료와 관리 

㉠ 부적절한 배뇨에 대해 뇨분석, 뇨배양, ± 방사선 촬영 
㉡ 배변 문제에 대해 변검사




2. 놀랄 때 혹은 짖을 때 배설을 하는 경우

① 원인 

동물은 공포를 유발하는 자극에 반응하여 자주 배설을 할 수도 있다. 

② 치료와 관리 

㉠ 불안의 원인 제거와 둔감화 전환훈련 
㉡ 불안억제약품도 도움이 될 수 있다.




3. 실내에서 곳곳에 배변을 하는 경우

① 원인 

집에 길들여지지 않은 개는 일반적으로 집안에서 오줌이나 똥을 참지 못한다. 현상으로는 종종 강아지 때부터 집안에 배설을 하고 보통 주인이 부재여부와 관련 없다. 배설은 개가 알맞은 장소에 마지막으로 배설한 후부터의 시간과 관련이 있다. 뇨와 변은 한곳 이상에서 발견할 수 있고 한 번에 많은 양의 오줌을 눈다. 

② 치료와 관리 

㉠ 개를 관찰하고 있다가 개가 배설할 것처럼 보일 때마다 적합한 장소로 데리고 간다. 
㉡ 개를 관찰할 수 없으면 작은 면적에 제한시켜 둔다. 
㉢ 실외 훈련 시는 자주 산책시켜서 밖에서 배설하기를 좋아하게 만들 충분한 기회를 준다. 
㉣ 개가 아무 곳에나 배설하는 것을 보면 즉시 벌(예, 크게 소리치기)을 주는 것이 좋다. 일초라도 늦게 벌을 주는 것은 비효과적이다. 물리적 벌은 불필요하다. 
㉤ 개가 적합한 장소에 배설했을 때 칭찬해주거나 맛있는 음식을 조금씩 주어 보상한다. 
㉥ 집안의 특정한 장소에 배설하는 경우는 먹이를 그 장소에 두거나 싫어하는 냄새를 뿌려서 개의 접근을 막는다.




4. 분리불안이 원인인 경우

① 주인과 떨어져 있을 때 불안을 느끼는 개들은 혼자만 남겨 두면 종종 배설을 하게 된다. 

② 치료와 관리 

㉠ 개가 스트레스를 받지 않으면서 점점 혼자 있는 것에 익숙해지도록 해야 한다. 
㉡ 점점 혼자 있는 시간은 늘리면서 불안하게 하지 않는다. 
㉢ 불안억제제는 치료에 보조적인 역할을 할 수 있다. 




5. 영역표시를 하는 경우

① 원인 

보통 성숙한 수컷이 종 특이적으로 다리를 드는 자세로 수직인 물체에 대고 하는 배뇨는 밖이나 때로는 집에서 자주 볼 수 있다. 

② 치료와 관리 

㉠ 거세는 나이나 문제기간에 상관없이 이 행습을 줄이는 데 50%의 효과가 있다. 
㉡ 개가 뇨로 영역표시를 시작하려고 할 때 꾸준하고 즉각적인 벌을 주면 주인이 있을 때는 그 행습을 막을 수 있다. 
㉢ 뇨로 한 장소나 서너 장소에만 영역표시를 할 경우는 그 장소에 접근하지 못하게 하거나 그 장소에 영역표시하기를 싫어하게 만든다(예, 먹이 주는 곳으로 바꿈). 




6. 야단맞을 때 배뇨를 하는 경우

① 원인 

이것은 강아지나 나이 어린 성견에서 사람과 개가 인사할 때, 또는 주인이 지배적 신호(예, 응시하기, 심하게 꾸짖을 때)시에 자주 나타난다. 배뇨는 개의 복종성 정상적인 현상이다. 

② 치료와 관리 

㉠ 유발하는 자극을 알아내서 피한다(예, 집에 들어가자마자 아는 척하거나 손을 뻗지 않는다.) 예전에 그 행습을 유발했던 상황에서 배뇨를 하지 못하게 기립자세로 전환훈련을 시킨다. 
㉡ 개가 인사하는 행습을 장난으로 전환시킨다(예, 들어서자마자 개에게 공을 던진다). 
㉢ 벌은 금기사항이다. 




7. 기분이 좋을 때, 흥분할 때 배뇨하는 경우

① 원인 : 
어떤 개들은 흥분할 때(인사하거나 장난할 때) 보통 오줌을 몇 방울씩 흘린다. 

② 치료와 관리 

㉠ 유발하는 자극을 알아내어 가능한 피한다. 
㉡ 유발하는 자극에 대한 반응을 전환훈련 시켜서 습관화시킨다. 
㉢ 벌이나 포상은 효과가 없다. 





케이지 훈련법


① 어린 강아지의 경우 제한 구역은 강아지의 크기에 따라 다르겠지만 넓이가 1.5㎡를 넘지 않게 해야 한다. 한쪽 구석에 강아지가 앉거나 누울 수 있고 주변에서 벌어지는 상황을 지켜볼 수 있는 편안한 잠자리를 마련해준다. 강아지가 다른 곳에다 배설하지 못하도록 활동 영역에 종이를 까라놓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그런 다음 그곳에서 어떻게 해야 하는지 강아지에게 즉시 알려주어라. 

내 화장실 훈련을 시키고 싶은 경우 강아지가 종이에다 배설할 때마다 칭찬해주고, 집 밖에서 배설하게 하고 싶다면 종이를 사용할 때 일부러 칭찬을 하지 마라. 얼마 지나지 않아 실외로 데리고 나갈 것이므로 배설 장소에 대해 혼란을 주어서는 안 된다. 


② 다 자란 개의 경우 개가 케이지 안에서 일어섰을 때 천장에 머리가 닿지 않아야 하고, 그 안을 맴돌거나 누웠을 때 편안함을 느껴야 하며, 다리를 뻗을 때 비좁지 않은 정도가 적당하다. 반면 개가 한쪽 구석에 배설을 하고 다른 한쪽에서 잠을 잘 수 있을 만큼 넓어서도 안 된다. 그러면 개가 배설물을 밟고 다녀서 결국 지저분해진 개와 우리를 함께 청소해야 할 것이다. 


③ 우리 선택의 요령 금속제의 경우, 상등품과 하등품 사이의 차이점 중 하나는 철제 소재의 강도이다. 제멋대로 날뛰는 강아지는 잘못하다 찌그러진 창살 사이에 머리가 낄 수 있다. 개가 발로 문을 열 수 없도록 걸쇠가 튼튼한지도 잘 살펴보아야 한다. 기르는 강아지가 대형견종 이라면 처음부터 성견이 되었을 때의 크기를 고려해 케이지를 구입하고, 현재 남아오는 공간은 합판으로 칸막이를 만들어 임시로 막아놓으면 된다. 

실외 화장실 훈련에 최적인 것은 중규격 크롬 도금 철제 망으로 제작된 케이지이다. 우선 통기가 잘 되는 데다 개가 주변 상황을 빠짐없이 지켜볼 수 있기 때문이다. 


④ 케이지에 적응시키기 케이지에 무조건 넣어두기 전에 개가 케이지에 익숙해지도록 하라. 낮에 강아지를 잠시 우리에 가두어 두고 가까이 지켜보면서, 케이지에 갇힌다는 것이 무서운 일이 아니라는 것을 가르쳐줘라. 이때 언제든지 케이지에서 개를 꺼낼 수 있어야 한다. 

개가 케이지에서 보내는 첫날밤은 다소 힘들 것이다. 

상냥한 말로 개를 안정시키되 꺼내주면 안 된다. 애처롭게 우는 소리에 굴복한다면, 개는 울기만 하면 금세 관심을 끌 수 있고 케이지에서 나갈 수도 있다는 점을 알아차리고 매일 밤 끙끙댈 것이다. 그 순간만 그냥 무시하라. 조금만 마음을 단단히 먹으면 장기적으로 주인과 개 모두에게 유익한 일이 된다. 

시간이 조금 지나면 강아지는 보금자리를 깨끗하게 유지하고 자는 곳에 배설을 하지 않을 것이다. 첫날밤이나 처음 며칠간은 실수할지도 모르지만 곧 자신을 조절하는 법을 배운다. 그런 다음 아침 일찍 개를 케이지에서 꺼내주어 밖에다 배설할 수 있도록 해준다. 

개가 대소변이 있는 케이지에 앉아 있게 놔두지 말고, 더러운 케이지 안에도 절대로 다시 들여보내지 마라. 케이지 안에 있을 때마다 혼내거나 벌을 주지 말고, 개가 스스로 원해서 케이지 안에 들어갔을 때는 어린 아이나 다른 동물에게 괴롭힘을 당하면 안 된다.





관련글

2016/10/12 - 애견 배변 훈련법 및 배변 문제가 있는 개들의 사례별 연구 및 대책

2016/10/12 - 애견 배변 훈련법 및 여러가지 배변 프로그램 2

2011/04/14 - 애견 지능 순서 (개 아이큐) - 명령 복종 순서

2007/12/10 - 애견 아이큐 테스트 - 질문 6개 자리(장난감에 대한 태도)

2007/12/10 - 애견 아이큐 테스트 - 질문 18개 (산책할 때의 반응 + 티비, 사료에 대한 반응)

2007/11/10 - 애견훈련 - 개가 나를 주인으로 인식하게 하는 훈련방법

2007/11/08 - 애견훈련 - 짖는 개 훈련법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파란토마토

트랙백 주소 :: http://blutom.com/trackback/1349 관련글 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16.11.04 05: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오랜만에 방문해 봅니다. 그 동안 잘 계셨는지요? 개인적 사정도 많이 있었고 블로그를 한 동안 안하다가 작년 10월 말부터 시작하게 되었네요. 평안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