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밤에 신해철의 부고를 전해듣고 얼마나 놀랐는지 모른다.

너무도 할 말이 많지만 뭐라고 말을 해야할지조차 생각나지 않는다.

 

내 20대의 방황을 달래주고 치유해주었던 내 청춘의 큰 부분이 사라져갔다.

처음에는 믿기지 않아서 한참 얼떨떨했는데...

시간이 갈수록 그가 없다는게

화가 나고 속상하고...

눈물이 난다.

 

 

 

유명한 곡들도 너무 많았고, 

히트곡들도 많았고,

 

외적인 모습도 많이 변했고,

말하는 모습도 능글능글해지고, 

욕도 잘 하고...  너무도 달라진 그가,

다른 사람에게는 이상한 아저씨처럼 보일 때도 있었겠지만

나에게 그는 늘 무한궤도 때의 그 순수한 청년으로 남아있었다.

 

 

 

 

 

 

내 고민을 함께 해주었던 노래들...

 

길 위에서

우리 앞에 생이 끝나갈 때

나에게 쓰는 편지

절망에 대하여

The Dreamer

민물장어의 꿈 등등...

 

 

 

그가 왜 변했을까?

왜 더이상 예전의 음악을 하지 않을까?

궁금해하던 팬들에게...

 

 

그런 우리를 비웃기라도 한 듯 그가 쓴 답글.

 

 

 

 

마왕...

 

▶◀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잘 가요.

 

 

 

 

 

 

 

그동안 훌륭한 노래 감사했습니다. 편히 쉬세요.

그렇게 꿈을 노래하고, 미래의 삶을, 노년의 자신의 모습을 노래하고,

부끄럽지 않을 모습을 노래하던 사람이 이렇게 일찍 갈 줄이야...

 

 

아름다운 영혼을 가진 사람이라고 생각하며,

고인의 명복을 빌며,

당신의 자화상과 같은 이 노래를 바칩니다.

 

 

  

 

 

 

 

--1988년 무한궤도로 데뷔한 이래 22년간 자신의 노래 중 뜨지 못해 아쉬운 한곡을 꼽으라면. 

▲'민물장어의 꿈'이다. 팬이면 누구나 알지만 뜨지 않은 어려운 노래다.

이 곡은 내가 죽으면 뜰 것이다.

내 장례식장에서 울려 퍼질 곡이고 노래 가사는 내 묘비명이 될 것이다.

2010.6. 신해철

 

 

 

 

좁고 좁은 저 문으로 들어가는 길은 
나를 깎고 잘라서 스스로 작아지는 것뿐
이젠 버릴 것조차 거의 남은 게 없는데 
문득 거울을 보니 자존심 하나가 남았네
두고 온 고향 보고픈 얼굴 따뜻한 저녁과 웃음소리 
고갤 흔들어 지워버리며 소리를 듣네 
나를 부르는 쉬지 말고 가라 하는
저 강물이 모여드는 곳 성난 파도 아래 깊이 
한 번만이라도 이를 수 있다면 나 언젠가 
심장이 터질 때까지 흐느껴 울고 웃다가 
긴 여행을 끝내리 미련 없이 익숙해 가는 
거친 잠자리도 또 다른 안식을 빚어 
그 마저 두려울 뿐인데 부끄러운 게으름 
자잘한 욕심들아 얼마나 나일 먹어야 
마음의 안식을 얻을까 하루 또 하루 무거워지는 
고독의 무게를 참는 것은 그보다 힘든 그보다 슬픈 
의미도 없이 잊혀지긴 싫은 두려움 때문이지만
저 강들이 모여 드는 곳 성난 파도 아래 깊이 
한 번만이라도 이를 수 있다면 나 언젠가 
심장이 터질 때까지 흐느껴 울고 웃으며 
긴 여행을 끝내리 미련 없이 아무도 내게 
말해 주지 않는 정말로 내가 누군지 알기 위해

 

 

 

Posted by 파란토마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