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 신학기 학습법 - 영문법은 고학년부터… 

“단순암기보다 활용기회 늘려야”


해당규칙 나올때마다 반복적 상기…저학년, 문장 전체 익히기가 효과적

[이투데이 유혜은 기자]영어 공부가 듣기와 말하기 위주로 진행되면서 문법 공부를 상대적으로 소홀히 여기는 학부모가 많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읽기와 쓰기, 듣기와 말하기를 효과적으로 빠른 시간 안에 학습하기 위해서는 문법 지식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특히 초등학교 때 듣기와 회화 중심으로 영어를 배운 학생 중 이후 문법 공부에 대한 심리적 거부감이 생기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초등학생 때부터 문법 학습을 자연스럽게 시작하는 것이 좋다고 귀띔한다.

초등학교 저학년은 생활영어와 같은 기초적 영어 구문을 서서히 접하면서, 문법적으로 분석하기보다는 문장 전체를 통째로 익히는 것이 좋다. 기본적인 문법 교육은 어휘와 표현을 어느 정도 익힌 후 시작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한국어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초등학교 5~6학년 때 시작할 것을 권장한다. 

교재는 문법책이라고 해서 딱딱하게 구성된 것보다는 만화나 그림 등을 활용한 이해하기 쉬운 교재가 유용하다. 또한 쉽고 친절하게 설명된 동영상을 제공하거나, 다양한 예문과 읽기 지문을 함께 학습할 수 있는 교재를 활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문법은 전체 내용을 한 번 훑고 난 후에 다시 여러 번 복습하는 것이 좋다. 본격적으로 영문법을 시작하는 초등 5~6학년 학생에게 이 방법이 알맞다. 한 가지 문법적 사항을 완벽히 이해하고 넘어가기보다 모르는 부분이 있어도 일단 모든 영역의 문법 내용을 훑어보는 것이 영문법에 대한 전체적인 감을 파악하는 데 효과적이다. 

대교 교육개발센터 이순옥 과장은 “문법 규칙을 무조건 외우기보다는 말하기나 글쓰기를 통해 직접 활용해 볼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며 “예를 들어, 동사의 과거형을 배운 후에는 지난 주 있었던 일에 대해 영어로 말해 보거나, 짧게 하루 동안 발생한 일을 영어로 써 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문법 규칙을 배웠다고 해서 문장의 형태와 뜻, 그리고 어떤 상황에 사용되는지를 모두 익힌 것은 아니다. 때문에 책을 읽다가 해당 문법 내용이 나오면 계속 반복적으로 상기시키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파란토마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