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상반기 각종 매체에서 엄청나게 요란했던 드라마,
(너무 사실적이라서) 의사들이 무서워서 못본다던 드라마,
드라마 안본 사람도 장준혁 이름 석자는 외우게 했던 드라마,
하얀 거탑


올해가 끝나가는 아직까지도 최고의 드라마라고 언급되는 걸 보면 대단하긴 대단했나보다. 나는 본방 때는 바빠서 못보고 끝난지 한참 후에 봤지만 올해가 지나기 전에 함께 했다는 것에 기쁨을 느낀다.

제목을 거창하게 한국판 VS 일본판 비교라고 쓰긴 했지만 조목 조목 비교하고 분석하진 못하겠고.. 약간의 느낀 점일 뿐이며, 미천한 내 글솜씨로는 이것도 힘들다.



우선 오프닝과 전체적인 분위기

일본판 백색거탑은 하늘을 향한 높은 탑과 그를 향해 뻗는 손이, 마치 닿을 수 없는 곳을 갈망하여 바벨탑을 짓는 인간들의 무모함을 보여주는 것 같다. 시작할 때의 느리고 장중한 음악도 진지한 분위기를 암시하고, 느린 곡 위주인 OST도 역시 비장한 느낌이 든다.

OST 는 Amazing Grace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판 하얀거탑밝고 선명한 화면과 마주선 인물들 사이의 구도를 보면 인물간의 갈등 구조가 좀 더 치열할 것으로 예상되는 모습이다. OST에서 이미 한국판과 일본판의 특징이 확연히 나타난다. 박진감 넘치는 OST도 한국판의 매력인데, 일본판의 가장 빠른 OST랑 비교해도 한국판이 상당히 더 빠르며, 이는 전체적인 작품 분위기에 영향을 미친다.


OST 중 01번. 하얀 거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얀 거탑이 리메이크 작임을 감안해도 원판 백색거탑과 거의 똑같으나 사건 진행 속도와 인물간의 신경전은 우리나라 정서에 맞게 많이 수정되었다. 초반부는 일판과 비교도 안될만큼 한국판이 훨씬 더 박진감 있고 재미있다! (일본판은 앞 부분이 너무 지겨워서 진도가 안나감.)

OST 중 가장 박진감 넘치는 세 곡


개인적으로 초반부의 긴장감 넘치는 전개와 인물간의 첨예한 갈등은 한국판 승,
후반부의 짜임새와 인물간의 균형, 캐릭터의 일관성 면에서는
일본판 승.!



배우들의 캐릭터 일치도와 연기, 호응도

배우들의 호감도는 한국판이 일본판보다 훨씬 낫다고 생각되는 부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 배우들이 못했다는 것이 아니라 한국 배우들이 150% 혹은 그 이상 잘해주었다고 생각한다.


주인공 자이젠 고로와 장준혁을 비교하자면, 차가운 자이젠 고로와 약간 순한 눈매인 (장준혁 역의) 김명민씨는 매칭이 안될 것 같지만 두 사람의 둥근 눈매가 은근히 비슷해서 곧 적응된다. 다만, 배역 상 부자 장인에게 잘 보이기 위해(?) 성까지 처가를 따른 자이젠 고로좀 더 용의주도하고 철저한 느낌이고, 어리석은 실수를 계속 저지르는 장준혁은 뭔가 인간적이며 측은한 느낌이 있다.

자이젠 고로가 아즈마 교수에게 미움받게 되는 과정이나, 이주완 과장에게 장준혁이 찍히게 되는 과정은 각자 다르지만 둘 다 설득력 있게 그려지는데 장준혁의 감정 변화가 한국인들 정서에는 좀 더 와닿는다.

직장 생활 호되게 해본 사람은 상사에게 굽힐 수 밖에 없는 장준혁의 굴욕감, 증오감, 복수심에 공감하게 될 것이고, 장준혁이 이주완 교수에게 건방지게 대하는 장면에서 통쾌함까지 느껴진다. 후반부의 장준혁에게 돌을 던지기보다는 제발 정신차리기만을 바랬던 시청자들의 바램은 이것 때문일 것이다.



한국판과 일본판의 큰 차이는
 이야기의 중심이 어디에 있는가 하는 것이다. 일본판에서는 대학병원의 다양한 인간군상을 보여주며,  모든 배우들이 비중에 있어 크게 차이나지 않는데, 한국판은 장준혁을 위한 드라마라고 할 만큼 장준혁의 삶과 죽음, 출세와 몰락에 촛점이 맞추어져 있다.

이는 이야기 전개상 일본판에서 사토미와 자이젠 고로가 대립하는 장면을 보면 잘 느낄 수 있는데.. 사토미 교수는 '친구 맞나??' 할 정도로 자이젠에게 냉정한 대신 자신의 신념대로 살아가는 것을 잘 보여주지만, 한국판 최도영 교수는 장준혁의 생존 방식에 염증을 느끼면서도 미워할 수 없는 친구이기에 괴로워하는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하지만, - 일본판 사토미가 고고하고 일관성 있는 태도를 보인 것과 달리 - 상대적으로 흔들리고,  갈등하는 최도영은  '도대체 생각이 있는거야? 없는거야?'로부터 시작해서 나쁜 짓을 앞장서서 해주던 지국장 박건하보다 더 많은 비난을 받았으며, 배우 이선균조차 이해 안된다고 말할 정도로 욕을 많이 먹었다.
- 이것은 장준혁의 비중이 너무 커져 버려 최도영의 성격 묘사에는 소홀했기 때문이다. -

관련기사 -
이선균이 말하는 최도영…“대본보며 답답한 기분 많아”  미디어다음 2007.02.28 (수) 오후 5:25
왜 ‘하얀거탑’은 최도영을 버렸나 -  미디어다음  2007.02.24 (토) 오후 1:45


조연들의 맛깔스런 연기는 한국판의 백미이다.

일본판의 탐욕스러워 보이는 장인, 수다스럽고 시끄러운 아즈마 교수의 부인 등은 한국판에서 훨씬 매력적인 인물들로 재탄생하는데.. (특히 키쿠가와 노보루(노민국) 역에 차인표랑 빤스벗고 도와주겠다던 유필상 역 이희도 아자씨)이것은 사진이 아니라 영상으로 비교해보면 확연히 느낄 수 있다. 한국판은 악역조차 웃음이 나오게 하는 사람들로 구성되어 있다. 다만 염동일은 둘 다 짜증나지만..-_-;; 한국판이 동정심을 좀 더 자극하게 생겼다.ㅋㅋ


일본판 명장면 보기



하지만 한국 사람의 정서를 울리기에는 역시 한국판이 알맞다. 마지막회에서 너무도 담담한 자이젠 고로의 어머니와 비교해서 너무 가슴이 아파서 말문도 잊지 못하는 장준혁의 어머니, 모두 진심으로 통곡하고 오열하는 모습은 시청자들 모두의 마음을 아프게 하기에 충분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판 명장면 보기



전체적으로 한국판은 구조의 치밀성은 다소 떨어지지만 감정을 격정적으로 끓여 올리고 내리며 정신없이 몰입되게 만드는 맛이 있고, 일본판은 조금 지겨운 감은 있지만 이야기 구조가 치밀하여 잔잔하게 몰입되는 맛이 있다.

어쨋든 둘 다 좋은 드라마이니 지나간 드라마라도 기회가 되면 한 번 쯤 볼 만하다고 추천 날리며 이 글을 맺는다.



보너스~ 종방연 사진 보기


Posted by 파란토마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