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어? 그건 아무 것도 아니야/영어 자료·상식

영어면접 잘하는 법, 영어인터뷰 노하우(Know-how)

영어로 하는 취업면접 노하우


경력자의 경력관리를 하면서 많은 사람을 만나게 된다. 그중에는 현직장에 만족하지 못하거나 새로운 기회를 찾아 전직을 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종종있다. 그들을 만나는 가운데 가장 안타까운 것은 면접에 대한 중요성은 알면서 그에 대한 지식이나 준비가 되어있지 않다는 것이다. 한정된 시간 내에 본인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에 대하여 조리 있게 말하는 것은 쉽지 않다. 하물며 외국어인 영어로 하는 것은 물론이다. 영어면접은 좋든 싫든 뛰어넘어야 하는 장벽이다. 이 벽을 넘지 못하면 본인이 학교에서 배우고 닦은 지식을 활용하여 본인의 능력을 펼쳐 볼 기회조차 없을 수 없기 때문이다.

국내의 외국인회사는 물론 국내대기업에서도 이미 영어면접을 채용절차에 채택하기 시작하였다. 그렇다고 영어가 약하거나 면접에 대하여 배운 적이 없다는 이유로 낙심하기는 이르다. 왜냐하면 면접은 하나의 기술이기 때문에 연습에 따라 분명히 마스터 될 수 있다고 본다. “해리의 영어면접 노하우”의 저자인 ㈜ANS-The Human Capital Company의 정해탁 대표이사의 조언을 따르면 영어면접에 대한 자신감을 얻는 실질적인 준비가 될 것이다.


인터뷰 대처전략:
1. 질문의 의도를 파악한다.
 – 모든 질문에는 겉으로 묻는 것에 대한 답 이외에 면접관의 질문하는 의도가 있다. 그것을 파악한다.

2. 간결하게 답하고 설명을 붙인다.
 – 결론(또는 답변의 요지)를 먼저 말하고 그에 대한 설명을 한다.

다음은 영어면접의 단골질문중 가장 필수적이고 실수하기 쉬운 질문 4개에 대한 의도와 모법 답안이다. 모법답안을 통해서 어떤 답이 긍정적으로 받아들여지는지 알기 바란다. 참고로 본 질문은 국내 인사담당자에게 설문하여 가장 빈번하게 묻는 질문을 선별하였다.


(1)Tell me about yourself.
- 전문가의 조언: 단연코 단골 질문이라 할 수 있다. 이 간단한 질문에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힘들어 한다. 왜냐하면 너무 많은 것을 말하려고 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여기서는 항상 4가지를 각각 간략하게 말한다.

1. 학력 2. 경력 3. 성장배경 4. 현재상황
- 1. 학력; 최종학력, 전공, 그 외 특별한 자격증 및 수료과정에 대하여
- 2. 경력: 신졸자의 경우 경력이 없다면 인턴경력,아르바이트 경력에 대하여
- 3. 성장배경: 성장배경, 가족의 특징 및 분의기등에 대하여
- 4. 현재상황: 구직중이라면 현재 어떻게 소일하고 있는지데 대하여

예를 들면:
I was brought up in Taegu until I moved to Seoul to enter university. I have 4 brothers and 2 sisters and I am the youngest son. I graduated from Yonsei University last year, majoring in library science. While I was in school, I had the chance to work as a librarian on campus for 2 years. I am currently working in a city library as I seek for full time employment

위의 답은 몇 줄 되지 않지만 면접관이 궁금해 할 사항을 많이 내포하고 있다. 본 질문의 의도는 본인이 얼마나 조리 있게 본인의 특징에 대하여 말할 수 있는지를 보는 것이다. 따라서 너무 많은 것을 말하려는 실수를 하지 않도록 한다. 많은 사람들이 시시콜콜한 가족얘기(내 동생은 어떤 일을 하고 우리언니는 결혼했으며..)등으로 2-3분씩 자기소개를 하는 실수를 저지른다.


(2)What do you know about our organization(company)?
전문가의 조언: 여기서 면접관의 의도는 과연 우리회사에 대하여 어느 정도의 관심이 있는지에 대한 여부이다. 어떤 회사라도 그 회사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후보자를 채용하고 싶어한다. 따라서 단순이 월급이 많아서 등의 막연한 이유로 이 회사에 지원하는 것이 아닌 나름대로의 명확한 이유를 가지고 있는지를 확인하는 질문이다. 이 질문에는 이 회사에 대하여 알고 있는 긍정적인 부분을 1-2가지 언급한다. 그리고 그 부분이 왜 본인에게 어필하는지를 말한다.

모범답안을 예로 들면:
Before an applicant to your company, I am a satisfied customer your products. I have been using your shampoo, soap and lotion. I also like the fact that your company is very concerned about environment. I’ve always wanted to take part in preserving the environment. This is the main reason why your company appeals to me so much.

위의 답은 한국인의 정서로 볼 때 아부하는 것 같지만 좋은 말을 들어서 싫어 할 사람은 없으며 더욱이 회사에 대한 관심을 나타내는 것이 되므로 면접에서 확실히 점수를 얻을 수 있는 답이다. 특별히 아는 것이 없다거나 단순히 큰 회사라는 것, 안정적인 회사라는 것만을 말한다면 특별히 당신을 채용할 이유가 없을 것이다.


(3)Why should I hire you?
전문가의 조언: 직역하면 내가 당신을 왜 채용해야 합니까? 이다. 따라서 잘못 받아 들이면 “아, 나를 채용할 마음이 없구나. 그럼 채용 안 하면 그만이지 왜 이런 어려운 질문을 하는 거지?” 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의역하면 “다른 후보자에 비하여 당신이 어떻게 다른지 한번 말해보시오”리는 질문으로 ,” 당신이 마음에 들며 채용하고 싶은 생각이 있지만 본인 입으로 왜 당신을 채용하는 것이 우리에게 득이 되는지 말해보시오”라고 받아들여도 된다.
이때는 본인의 장점, 기여할 수 있는 점을 시원하게 그리고 자신감을 가지고 말한다.

모범답안을 예로 들면:
AS you much seen on my resume, I have 3 years homepage production experience while I was in school. With my hands on experience and educational background , I know I can contribute to your team.

위의 답은 어떻게 그리고 왜 기여 할 수 있는지를 말하고 있다. 막연하게 “할 수 있다”는 것보다는 ‘왜’ 그리고 ‘어떻게’ 에 구체적인 답을 하여야 한다.


(4)Tell me about your strengths and weaknesses?
전문가의 조언: 이 질문 역시 본인의 장점을 피력 할 수 있는 기회로 삼을 수 있다. 하지만 여기서 weakness 는 어떻게 할 것인가? 나는 단점이 없다고 한다면 그 교만함 자체가 단점이 될 것이다. 잘 모른다는 것도 그 무지함이 단점이 될 것이다.

그런데 이질문의 의도는 무엇일까? 면접관이 알고자 하는 것은 후보자의 장단점과 그의 솔직함을 엿보기 위함이다. 특히 단점을 말할 때에는 본인의 심각한 단점을 그대로 말할 수도 없고 그렇다고 무조건 미화할 수도 없다. 그래서 단점은 솔직히 말하되 그것이 심각한 결과를 초래한적이 없다는 것과 그것이 장점으로 작용하기도 한다는 것을 부연 설명하는 것이 필요하다.


모범답안을 예로 들면:
I believe I can say that I am good with people. I can make friends faster than most people and this is why I am always surrounded by friends. My weakness is that I usually take too much time before making any decision. But once I make the decision, I don’t look back and get on with the work.

위의 예에서 보듯이 의사결정이 느린 것이 단점이라고 언급한다. 사실 의사결정이 느린 것은 다른 측면에서 보면 신중하다는 장점이 될 수도 있다. 그리고 그대신 의사결정을 일단 내리면 그 다음에는 신속히 일을 추진한다는 것을 부연설명하고 있다.


면접에 대비하여 할 질문중 불과 4가지의 질문을 다루었지만 위의 질문은 매우 중요하며 위의 질문에서 파생되는 질문이 다양하게 나올 수 있다. 위 질문에 대한 여러분만의 답변을 만들어 보길 바란다. 그리고 영어면접에 성공하여 본인이 원하는 직장을 찾기 바란다.


추천사이트:
www.Englishinterview.com : 국내최초, 세계 최대 영어면접대비사이트로서 모든 질문은 원어민이 녹음한 real audio음성파일로 청취가 가능하며 실전과 같은 연습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면접유형별, 직종별로 2,200여개의 항목이 수록되어 있다. 본 사이트는 일본어 및 중국어 버전으로 제작되어 이미 영어면접을 준비하는 중국, 일본, 한국, 기타 영어가 제2외국어인 국민들이 2000년부터 애용하고 있습니다.

www.careercity.co.kr : 취업준비포탈사이트로서 영어면접뿐아니라 취업에 대한 전반적인 정보제공사이트이다. 특히 경력자에게는 헤드헌팅포탈사이트의 고급구인정보까지 같이 볼수 있는 장점이 있다.



※도움말: 위의 두 싸이트 중 잉글리시인터뷰.컴은 저도 한 번 이용해 본 적이 있습니다. 위에 나온 질문들과 그에 대한 간단한 모범 답안이 제시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다양한 선택권이 있는 것은 아니라서 영작이 어려우신 분은 다른 사람의 사례와 자신의 경험을 연결시키기에 어려울 수도 있습니다. 그래도 대강의 답안이 나와있어서 그것만 달달 외우셔도 도움 되실 것 같네요.


이 글을 보신 분들, 이 시대 젊은이들, 스스로가 늙었다고 생각하시는 수고하고 무거운 짐진 분들~!
모두 공부 열심히 하시고, 취업도 잘 하시고, 부자 되시길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neomoon2007.tistory.com BlogIcon 가슴뛰는삶 2008.04.09 11:18

    그냥 외국인하고 만나면 프리토킹이 가능할 정도면 소원이 없겠어요.
    언제 그런 날이 올런지...
    말은 대강 알아듣고 내가 뭔가 말하고 싶어도 입이 떨어지질 않아요.

    • Favicon of https://blutom.tistory.com BlogIcon 파란토마토 2008.04.09 12:06 신고

      우리나라 사람들이 외국인이랑 말을 못하는 것은 당연한 것입니다. 언제 만나봤어야 하지요;; 한국말도 갑자기 말꺼내려면 머릿속이 하얗고 아무 것도 생각나지 않는데 하물며 외국어가 입에서 잘 나오겠습니까..

    • Favicon of https://blutom.tistory.com BlogIcon 파란토마토 2008.04.09 12:07 신고

      작은 경험이지만 제 경우에 한정해서 말씀드리면, 저는 중학교 교과서를 외운 것이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어릴 때 영어샘의 강압(?)으로 교과서 본문 몇 개를 달달 외운 적이 있는데.. 전 지금도 이게 제 영어실력의 50% 이상을 차지한다고 생각해요. 물론 그때보다 지금이 훨씬 낫겠지만 학원 한군데 안다녀본 제 입에서 말이 나오게 한 것은 중학교 때 외운 교과서의 힘이라고 생각하거든요. 아직도 문법보다는 감에 의지해서 시험치는 사람..;; 물론 좋은 건 아닙니다.ㅋ 어쨋든 문법법칙은 자꾸 까먹게 되는데.. 문장 단위로 외워버리게 되면 어떤 한 문장을 봤을 때 이상한 게 바로 보이거든요.

    • Favicon of https://blutom.tistory.com BlogIcon 파란토마토 2008.04.09 12:07 신고

      아.. 이건 회화랑은 무관한가요?? 그럼 회화의 경우에는요, 지금 와서 중학교 교과서를 외울 순 없으니까 회화에 한정해서 말씀드리면 문장 단위로 외우는 방법을 사용하시면 됩니다. 시중의 학원들은 대부분 프리토킹이라는 '황금률'을 사용하고 있지만 이런 거 실제적인 회화능력에 도움 안됩니다. 회화는 입에서 터져야하는데 그럴려면 먼저 문형이 입에 붙어있어야 되거든요. (즉, pattern and practice가 선행되어야 한다는 말) 이런 식의 pattern drill을 연습시켜주는 곳이 삼육외국어학원(SDA)인 걸로 알고 있어요. 제 지인이 여기 다니더니 말을 좀 하기 시작했어요. 그 후로 이 사람은 완전 삼육 영업사원 됐3.ㅋㅋㅋ 암튼 꼭 이 학원 아니라도 문형 연습을 시켜주는 곳에 다녀보세요. 혼자 해보고 안되시면 이런 방법 사용하시면 정말 효과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donzulog.tistory.com BlogIcon 돈쥬찌 2008.04.09 11:50 신고

    허허... 길을가다가 금발의 여인을 어제 봣는데 말을걸고 싶엇지만...차마... 크흑...ㅠㅠ

    • Favicon of https://blutom.tistory.com BlogIcon 파란토마토 2008.04.09 12:08 신고

      모르는 사람에게 말을 시키는게 쉬운일은 아니잖아요~~ ^^ 저도 예전에 용기가 안나서 엉뚱한 곳으로 가는 외국인에게 끝까지 바른 길을 알려주지 못한 경험이 있습니다^^;;

  • 오즈의마법사 2008.04.09 12:52

    우와 정말 좋은 정보입니다!!!!

    감동했음 ㅋㅋㅋ 저도 이걸로 면접 준비좀 해야겠습니다 와우와우

  • Favicon of https://babolaeyo.tistory.com BlogIcon 반맹 2008.04.09 14:02 신고

    아 제가 발음이 조금 짧은데 그냥 글로 써서 내고싶어요 ㅜㅜ

    • Favicon of https://blutom.tistory.com BlogIcon 파란토마토 2008.04.10 08:58 신고

      발음연습을 하는 가장 쉬운 방법 2가지는 1. 교과서 또는 사전에 강세 표시된 부분을 강하게 소리내어 읽어봅니다. 가령 science 같은 경우 싸아아이언스라고 읽는게 습관이 되면 나중에도 그 부분에 자연스럽게 강하게 읽어지기 때문에 기본적인 건 해결이 된 셈이죠.

      그리고 중학교 교과서 보면 억양이 강하게 소리나는 부분에 선으로 그어져있잖아요? 그 부분을 세게 읽는 습관이 들어야 되요. be동사 의문문은 끝을 올려 읽는 습관.. 등등

      2. 그 발음을 테이프로 들어가면서 교정하면 어느새 변한 자신의 발음에 깜짝 놀랄 날이 올겁니다!! :)

  • Favicon of https://byh8023.tistory.com BlogIcon 카렌♪ 2008.04.09 14:05 신고

    여러가지 영어면접뿐만이 아니더라도 적용되는 이야기 같네요

  • Favicon of http://CYJN.com BlogIcon CeeKay 2008.04.09 15:53

    얼마전 전화로 영어인터뷰를 했는데 결과는 안 좋았었죠. 직접 보고 하는 영어보다 힘들기도 하지만 모범답안식 답변으로만 준비하지 말고 자기 스타일의 답변으로 준비하는 것도 중요한 것 같습니다. 아무튼 많은 분들에게 좋은 정보가 되겠군요.

  • noob 2008.04.10 02:29

    포스팅과 좀 다른 얘기기는 하지만....
    영어 공부는 결국 뭔가 테스트나 시험을 위한 목적성 학습보다는 자연스럽게 접한다는 기분으로 즐기면 많이 느는것 같아요..(토마토님이 요사이 올려주시는 노팅힐 포스팅도 그런 케이스 구요 ^^;)
    저같은 경우는 야구를 워낙 좋아해서 mlb 중계를 자주 듣는데,,,처음에는 죄다 영어다 보니 이게 당최 뭔말인지 알수가 있어야죵,,,그래서 하나하나 알아가며 자주자주 듣다보니....나중에는 몰라보게 듣기 능력이 좋아졌고....야구 관련 영어 기사나 컬럼을 찾아보며 씨름하다보니,,,,나중에는 직독직해 능력이 좋아지드라구요...,,,리스닝이 되니 토킹은 자연스럽게 따라오구요(물론 문법적 오류가 전혀 없는 100%완벽 정통영어 구사는 아닙니다만-_-;;)..

    제가 좋아하는 것,,,목적이 되는 것은 야구였고,,,,그런 야구를 좀더 효율적으로 즐기기위한 수단이 바로 영어였죠...
    학습을 한다라는 느낌없이 접근하니까 부담없고 오히려 토익 준비하며 씨름할때 보다 더 부쩍 실력이 늘더라구요,^^

    • Favicon of https://blutom.tistory.com BlogIcon 파란토마토 2008.04.10 09:01 신고

      아무래도 그렇죠^^ 근데 저는 왜 그렇게 빠져든 분야가 없을까요? 부럽습니다. 그렇게 자연스럽게 좋아하는 분야 공부하면서 영어공부하게 되신 분들요..ㅠㅠ 저는 미국드라마로 영어공부해야지 맘먹었지만 그것도 영어공부를 위한 수단이라 생각하니 의무감이 들더라구요..

  • Favicon of http://rainyvale.puppynbunny.com BlogIcon rainyvale 2008.04.10 16:00

    요샌 저희 회사도 충원하느라 인터뷰를 좀 하는 중인데요...

    영어 인터뷰가 외국회사와 하는 경우에는 한국사람이 잘 실수하는 게 하나 있죠.
    영어 자기소개서 쓰는 경우에도 마찬가지구요.

    너무 겸손한 것 말예요.
    미국애들은 워낙 뻥(?)이 심해서인지,
    우리가 보통으로 말하면 걔네들은 너무 자신감 없다고 받아들이는 경우도 많은 듯 합니다.

    그리고, 스스로는 자기가 전에 했던 일이 별 게 아니라고 생각해서 제대로 얘기를 안 했는데,
    막상 그걸 얘기하면 무척 긍정적으로 작용하는 경우도 많이 봤어요.
    두리뭉실 얘기하는것보다는 별 것 아닌 듯 보여도 자기의 구체적 경험을 들어 얘기하는게 백배 낫습니다.

    • Favicon of https://blutom.tistory.com BlogIcon 파란토마토 2008.04.14 07:32 신고

      그렇죠? 한국인들은 어찌나 다들 겸손(?)하신지..ㅋ 앞으로는 저도 자뻑에 한번 빠져볼까요?ㅋ 나 자신을 높이는게 참 잘 안되네요. 어릴 때부터 벼는 익을수록 고개를 숙인다.는 말을 많이 들어서 그런감..ㅡㅡ; 암튼 좋은 경험 적어주신 거 감사합니다.^^

      답이 넘 늦었죠? 요즘 몸도 너무 안좋고 해서 블로그에 통 신경을 못쓰고 있어요.ㅠㅠ

  • Favicon of http://funlog.kr BlogIcon 메아리 2008.04.16 15:42 신고

    안녕하세요 파란토마토님 ㅋㅋ 아이디가 신기한데요^^

    그런데..블로그에..


    글도 너무 많고 댓글도 너무 많아요!!!!!!!!!!!!!! 완전 부러워요ㅋ

    글 하나하나 참 재밌고~~ 특히 블로그 이야기 잘 보고 가요!

    센스있게 구독도 했답니다ㅋ

    • Favicon of https://blutom.tistory.com BlogIcon 파란토마토 2008.04.20 21:08 신고

      글도 재미있게 봐주시고, 구독도 해주시니 감사합니다. :) 댓글은 예전엔 참 많았는데.. 요즘은 블로그 관리를 너무 못해서 댓글이랑 손님이 많이 줄었어요. 흑흑..ㅜㅜ 그래도 아직도 구독해주시는 분들이 감사할 뿐이죠.

  • 하늘타기 2009.03.17 14:55

    우연히 읽어보게 되어 댓글까지 쓰게 되었습니다...회화는 기초회화 패턴을 익숙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에 완전 공감입니다. 입에서 저절로 자연스레 나오는 점이 너무 부족해서 - 특히 순간순간 문법도 틀리고...ㅜㅜ 중학교 패턴부터 다시 공부하려고 최근에 책하나 구입해서 시작했습니다...최근 몇달 어느 한단계에서 꽉 막힌기분이 들어서 답답하던 차에 궁리하다가 찾은 해결책입니다..헌데 여기 파란토마토님의 댓글들이 도움이 더 되는데요! 종종 방문해도 되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