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읽을 거리

조선시대 왕들의 서체 다들 참으로 훌륭한 필체. 태조 세종 문종 더보기
신학기, 책 펴기 전에 학습법-습관 먼저 체크! 신학기, 책 펴기 전에 학습법-습관 먼저 체크!(2010년 3월 15일 동아일보 기사 참조) 신학기를 맞아 아이뿐만 아니라 학부모들도 걱정이 많다. 아이가 초등학교 저학년인 경우 학교생활에 잘 적응할지 염려스럽고, 고학년이면 이제 공부하는 습관을 바로잡을 때가 됐다는 생각에 조바심을 내기 마련이다. 특히 3학년부터 국어, 수학, 사회, 과학 등으로 과목이 세분화되기 때문에 과목별 학습전략이 중요하고,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되는 서술․논술형 시험에도 대비해야 한다. 중고등학교 때까지 영향을 미치는 우리 아이의 초등학교 학습전략을 꼼꼼하게 확인해야 한다. 학교에서 배울 내용을 미리 읽어 보고 이해가 안되는 부분에 표시를 해두었다가 수업 때 집중적으로 들으면 수업이 훨씬 재미있어진다. 교과서로 그날 배운 내.. 더보기
초등학생 신학기 학습법 - 영문법은 고학년부터… 초등학생 신학기 학습법 - 영문법은 고학년부터… “단순암기보다 활용기회 늘려야” 해당규칙 나올때마다 반복적 상기…저학년, 문장 전체 익히기가 효과적[이투데이 유혜은 기자]영어 공부가 듣기와 말하기 위주로 진행되면서 문법 공부를 상대적으로 소홀히 여기는 학부모가 많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읽기와 쓰기, 듣기와 말하기를 효과적으로 빠른 시간 안에 학습하기 위해서는 문법 지식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특히 초등학교 때 듣기와 회화 중심으로 영어를 배운 학생 중 이후 문법 공부에 대한 심리적 거부감이 생기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초등학생 때부터 문법 학습을 자연스럽게 시작하는 것이 좋다고 귀띔한다.초등학교 저학년은 생활영어와 같은 기초적 영어 구문을 서서히 접하면서, 문법적으로 분석하기보다는 문장 전체를 통째.. 더보기
초등학생 신학기 학습법 - 영수야 놀자~ 영어, 문법 반복학습으로 익혀야… 수학, 암기 부분 정리해주면 효과적[이투데이 김면수 기자] 초등학교 자녀를 둔 학부모들의 걱정이 이만저만 아니다. 막상 2학기 수업이 시작됐지만, 아이들에게 공부는 그리 반가운 친구가 아니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학교 수업을 등한시 할 수는 없는 일. 특히 영어와 수학은 초등 수업에서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하지만 영어와 수학 공부를 함에 있어 무턱대고 막무가내식 공부를 지향하는 것은 비효율적이다. 그렇다면 아이들에게 가장 효과적인 공부 방법은 무엇일까. 우선, 수학의 경우에는 여느 과목과 달리 외워야 할 게 많다고 생각해 지레 겁을 먹고, 포기하는 학생들이 있다. 하지만, 초등 수학은 외워야 할 것이 적다. 학부모가 초등학교 수학책을 살펴보고.. 더보기
"후배지만 존경했다"..조용필이 추억하는 故 신해철 [Dispatch=김수지기자] "후배지만, 존경했다" '가왕' 조용필은 '마왕' 신해철의 스승이자 은인이다. 1988년 대학가요제 당시, 심사위원이었던 조용필이 신해철의 '무한궤도'에게 만점을 줬다는 일화는 유명하다. 어디 그 뿐일까. 조용필은 신해철에게 음반 회사를 소개시켜 줬다. 만약 조용필의 도움이 아니었다면, '무한궤도' 1집은 세상 밖으로 나오지 못했을 것이다. 그래서 신해철은, 조용필을 스승으로 모셨고, 은인으로 대했다. 하지만 지금, 신해철은 세상에 없다. 그리고 조용필은 떠난 후배를 찾아왔다. '무한궤도'를 세상 밖으로 꺼냈지만, 세상을 떠나는 발걸음은 잡을 수 없었다. 조용필이 28일 오후 아산병원에 마련된 故 신해철의 빈소를 찾았다. 검은색 선글라스를 썼지만, 침통한 표정은 감출 수 없.. 더보기
신해철의 음악도시 마지막 방송에서 남긴 말... 및 신해철 어록. 그가 이 사회에 남긴 수많은 메시지들... 그는 이 사회에 그가 가진 것을 잃을까 두려워하지 않고 제 목소리를 내는 어른다운 어른이었다. 한국 사회, 음악, 정치 다양한 부분에서 바른 목소리를 내어주던 그. 한국 청년들에게 전하는 마왕 신해철의 조언, 비정상회담 3회에서 흔히 꿈은 이뤄내는 것이 전부라고 생각하지만 꿈을 이루는 과정에서 잃어버려서는 안되는 것이 있고 또한 그 꿈이 행복과 직결된 것은 아니라는 것 네가 무슨 꿈을 이루는 지에 대해 신은 관심을 두지 않는다. 하지만 행복한지 아닌지에 대해서는 엄청난 신경을 쓰고 있다. 그러니 꿈을 이룬다는 성공의 결과보다는 자신의 행복이 더 중요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확실히 20대의 인생에 대해 무거운 고민을 하던 그가 좀 변한 느낌이다.) 마왕의 음악.. 더보기
13가지 전형적인 영화포스터 - 부제: Thirteen Movie Poster Cliches (And What They Say About The Movie) 프랑스의 블로거 한 명이 전형적인 영화포스터 13가지 구도를 소개했다. 이 사람의 블로그에 가보면 정말 놀랍게도 똑같은 패턴의 영화 포스터가 유형별로 잘 정리되어 있다. 프랑스어라서... 나는 못 읽지만... 어쩜 이렇게도 잘 정리해두었을까.. 정말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은 없다는 옛 말은 진리구나. 하하하. 이것이 업록스(uproxx)라는 뉴스싸이트에는 다시 간추려져서 올려져 있다. French blogger Christophe Courtois put together several telling montages of similar movie posters, and we've got our own ideas about what to expect from a movie fitting into one of t.. 더보기
별에서 온 그대에 나온 조선욕은 무슨 뜻일까 - 병자년 방죽을 부리다, 밤중에 버티고개에 가서 앉을 놈들 최근 SBS드라마 에서는 김수현(도민준 분)은 “병자년 방죽을 부리는군”, “밤중에 버티고개에 가서 앉을 놈들” 등의 속담을 욕설로 사용하며 시청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밤중에 버티고개에서 가서 앉을 놈들'은 옛날 약수동에서 한남동으로 넘어가는 버티고개에 장사꾼들이 많이 다녔는데 길이 좁고 험해 도둑들도 그 고개에 많이 모여있어, 사기를 치거나 못된 사람들에게 '밤중에 버티고개에 가서 앉을 놈들'이라고 말했다는 유래를 갖고 있다.또, '병자년 방죽'은 고종 13년이 병자년이었는데, 그 해가 몹시 가물어서 조선팔도 방죽이 다 말라붙은 것을 보고 사람들이 건방죽이라 했고 이 말이 '건방지다'의 시초가 되어 주제도 모르고 날뛰는 사람에게 쓰게 되었다고 한다.이렇듯 일명 '조선욕'이라 불리는 속담들은 일반 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