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혼자서 중얼중얼

일본 침몰 예언이 있었다니... [이머징이슈]"일본 재앙 예언, 우리나라에도 있었네?"



고마Tm 사쿄가 소설 ‘일본 침몰’에서 대재앙이 닥칠 것을 그린 것과는 별개로 일본 열도와 얽힌 대재앙 예언은 또 있다.

그 중 가장 주목을 끄는 것이 ‘잠자는 예언자’로 불렸던 에드거 케이시의 예언이다. 그는 최면상태에서 전생을 보고 사람들을 치료하기로 유명했는데 ‘소비에트 연방이 붕괴될 것이다’ ‘유럽에서 가축을 죽음에 이르게 하는 질병이 만연하고 이는 다시 미국 서부지역으로 확산된다’는 예언을 한 바 있다. 소련 해체와 광우병 유행을 비교적 정확히 예견한 셈이다.

체르노빌 원전 폭발 사건과 1929년 증권시장 붕괴 예언도 적중한 것으로 전해진다. 케이시가 남긴 예언 중 아직 실현 여부가 불투명한 것들이 미국 로스앤젤레스-샌프란시스코-뉴욕의 파괴, 극 이동, 지구 자전축 변화, 중국 민주화, 마지막으로 일본 침몰이다.



이에 관련된 영화도 있다;; 이건 일본인들이 만든 영화인데 일본 최대의 블럭버스터 중의 하나이며 엄청난 흥행을 거두었다. 



지난 2006년 일본에서 개봉된 ‘일본침몰’은 200억원의 제작비를 들인 작품으로 개봉 12일만에 제작비 전액을 회수했다. 일본인들의 불안 심리를 제대로 꿰뚫은 ‘일본침몰’은 개봉 2일만에 90억원 흥행수익을 기록하며 개봉 첫 주 일본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해 화제를 모았다.

일본 영화사상 최고의 제작비인 200억원을 쏟아부은 초대형 재난 블록버스터 영화로 일본열도를 뒤흔든 거대한 지진으로 인해 연쇄적인 화산폭발이 일어나고 이로 인해 일본 전전역이 바다 속으로 침몰해가는 대참사를 생생하게 그려냈다.


한편 영화의 배경이 된 일본 스루가만은 이날 강진이 발생한 미야기현에서 약 550㎞ 떨어져 있다.



일본 NHK 보도에 따르면 이번 지진으로 인해 현재까지 집계된 사망자는 약 1,500여명이고 실종자는 2만여명에 달한다고 하는데, 3월 14일자 보도에서 이번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가 최대 4만명에 이를 것이라고 추측했다.


‘인터넷 예언가’로 유명한 존 티토도 아시아 지역 자연 재앙에 대한 예언을 한 바 있다. 그는 2004년부터 아시아에 연쇄적인 대재난이 올 것이라고 예언했고, 다음해인 2005년 동남아에 쓰나미(지진해일) 대참사가 벌어져 대중의 눈길을 끈 바 있다.


이번 일본 대지진을 예견한 것처럼 보이는 사례는 우리나라에도 있다. 지진 발생 불과 이틀 전인 9일 ‘디시인사이드’ 미스터리 갤러리에는 “뉴스 헤드라인감이 될 수 있는 큰 지진이 온다”는 설명과 함께 게시물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실시간 인터넷 지진감지 서버에서 캡처했다는 지각변동 그래프를 공개하면서 “일본이 7.2 지진으로 지금 지구 전체지각이 요동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일(10일)부터 일주일 동안 긴장해라. 더 큰 게 올 것 같다. 뉴스헤드라인감 대박사건이 터질 듯”이라며 마치 일본의 대지진을 예언한 듯한 경고글을 게재했다. 이후 ‘대지진 예언’대로 지난 11일 진도 9.0의 대지진이 일본을 강타했다.



일본인들 불쌍하긴 하지만..  방사능까지 폭파되어 원전사고 터지면 우리나라 어떡하나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