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읽을 거리/영화랑 드라마

[펌] 나름대로 골라본 왕의 남자 완소 장면

dvd를 보다가
제가 생각하는 완소장면들을 모아보고 싶다.. 는 생각이 들어서 몇 장면 모아 봤습니다..
홈에 올렸던 걸 그대로 복사해서 가져와서 좀 반말일색이지만 너그럽게 봐주세요^^;






역시 공길의 첫 등장을 빼놓을 수가 없지 않은가...
극장에서 울려퍼지던 탄성을 잊을 수가 없다;
사실 처음 본 공길이 너무너무 예뻐서
'뭐야... 예쁜 남자 배우를 보니 뻔한 영화다...'
라는 선입견도 좀 가졌더랬다-_-;







장구치는 공길이 너무너무 예쁜 장면.
이 모습을 보고 나도 장구를 쳐보고 싶다고 생각했다;
사실 뱅글뱅글 도는 모습이 너무 예쁘기도 하지만
장생과 맞춰놀고 있는 이 모습이 더더욱 좋음.








그리고 설매재의 개망초 꽃.(개망초꽃이 맞던가...)
하얀 꽃송이들도 너무너무 예뻤고,
나란히 걷지 않는 두 사람의 모습도 인상깊었다.
장생의 뒤를 말없이, 후회스런 마음으로 걷고 있는 공길의 모습이
정말로 애처롭게 보였던 장면.








장생이 너무 귀여워서 맘에 들었던 점쟁이 씬~
장생의 이런 능청스러움이 사랑스럽다;ㅁ;
사실 dvd에서 추가된 영상들은 죄다 좋담~








그리고 이 장면....
다른 분들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난 둘이 풍물소리를 듣고 뛰어가는 이 장면이 너무 좋다..
뭐랄까, 왠지 가슴이 벅차오른달까?
저렇게 기쁜 얼굴로 달려가는 둘은
얼마나 행복했을까.





녹수의 저 의연하고 도도한 모습이 좋았다.
그리고 보면서 생각한 거지만,
강성연이나 정진영은 이목구비가 큼직하고 뚜렷해서 그런지
눈썹이나 입꼬리의 미세한 움직임이 큰 표정을 만들어내는 것 같다.
표정 연기가 정말 일품~
감우성은 얼굴근육의 움직임보다는 대사와 전체적인 분위기가 멋진 배우인 것 같고~







어찌 이 장면을 빼놓을 수 있을까....
말이 필요없는 서방 각시 놀이ㅜ_ㅜ








몽롱한 분위기가 마음에 든다.
많은 문들을 거쳐 걸어가는 공길이의 저 뒷모습도 너무 좋고...
무엇보다 저 큼지막한 리본이 예뻐서
저것이 바로 다른 광대들하고 비교되는 공길이의 포스라고 생각했었다;;
이 장면 뿐만 아니라
공길이가 연산의 손에 이끌려 수많은 문들을 거쳐 지나가는 장면도
볼 때마다 두근두근하다.
처음 영화볼 때 굉장히 가슴 졸였던 씬:D







영화 전체를 통틀어
공길이 가장 예쁘게 나왔다고 생각하는 장면.
아기자기한 저 꽃,나비 소품도 너무 사랑스럽다~







처음 볼 때는 공길이의 어깨밖에 보이지 않았지만-_-
보면 볼 수록 녹수 쪽에 집중해서 보게 된다.
양자택일을 강요하고 가차없이 버림받은 녹수.
자신의 고집으로 공길을 잡아두고 싶은 연산.
연산이 허락하는 가운데서 떠나고 싶은 공길.
세 사람의 복잡한 감정이 뒤섞인 장면...
(사실 연산에게 말하지 않고 얼마든지 나갈 수 있지 않았을까 싶다..
실제로 육갑이 죽자 나머지 광대들은 전부 다 나갔고..
그럼에도 공길이 나가지 못했던 것은 연산이 허락을 하지 않았기 때문만은 아니지 않을까...
약속을 받고 나가고 싶은던 거라고 생각한다.
어린애같은 연산을 차마 두고 나갈 수 없어서.)







무슨 말이 필요하겠는가!!!







볼 때마다 가슴 한 구석이 아려오는 장면.
장생은 어떤 심정으로 저 줄을 끊으려 하고
공길은 어떤 심정으로 막으려 했을지...
막연하게 그저 안된다고, 그만하라고
울부짖는 공길을 보면 가슴이 막막해진다.





처음 영화를 보고...
이 장면부터 눈물이 났던걸로 기억한다.
장생이 금붙이 이야기를 할 때는 저 상처가 저런 의미구나..
하고 단순히 생각했었는데
금붙이를 자기가 훔쳤다고 고백하는 공길을 보고 나니...
두 사람이 서로를 의지하고 생각하며 부데껴왔을
그 길고 긴 세월의 깊이가 느껴져서..

그야말로 안구에 대 해일이!!!ㅜ_ㅜ





너무 좋아하는 장면..
이때 흐르는 bgm도 너무 좋고,
모든 것을 포기한 듯한 저 연산의 표정도 너무 좋고
아무것도 묻지 않고 연산을 보듬어주는 녹수도 너무너무 좋고...
'미친놈.' 이라는 대사를 듣고
온 몸이 찌릿 했던 기억이 난다.





장생의 흙묻은 발을 보니
그야말로 가슴이 후벼지는 기분이더라.
왕보다도 더 왕같았던 사람의 마지막이
저렇게도 초라하구나... 하는 생각에.
하지만 마지막 장면에서 그따위 생각은
저 멀리 안드로메다로 날아가버렸지만;
역시 장생은 왕보다도 더 왕같은 사내였다는 생각이 든다.





이 장면도 너무 좋담...
줄의 퉁김을 통해서 서로를 확인하는 두 사람.
이것 역시 말로 하지만 않았을 뿐이지
'나 여기 있고, 너 거기 있지.'
라고 말하고 있는 것 같지 않은가...ㅜ_ㅜ





그리고 영원히 잊지못할 마지막 비상.

쭉 모아놓고 보니 다른 분들도 모두 좋아하시는 장면이라 좀 식상하지만...
근 몇개월 동안 ost만 들어도 눈물이 나게 만든 왕의 남자를 어찌 잊으리오~~


출   처: 왕의 남자 / 카페 / *리겔* / 2007.05.20
[원문보기]



관련글
"왕의 남자"의 김처선, 그와 연산군의 역사적 진실을 밝힌다 - KBS 한국사전(傳)
역대 사극 속의 연산군 비교
왕의 남자 할 때 너무 몰입하신 이준기;
[왕의 남자] 포스터와 공식 홈페이지 소개 사진
알고 보면 더 재미있는 왕의 남자 이야기 (남사당패에 대한 Q&A)
[펌] "거세당한 자들, 그러나 카리스마가 있었다"
왕의 남자는 연산군의 제삿날인걸 알까?

  • Favicon of http://blog.naver.com/cyberelf00 BlogIcon 지구소녀 2007.11.25 22:46

    DVD에는 못본 장면이 많이 있나보네요. 전 영국에 살아서 최근에야 한국영화축제에 가서 왕의남자를 보았는데 정말 가슴이 찌릿했답니다. 장생이 공길을 사랑했겠죠? 한번도 직접적으로 표현은 안했지만... 모든 배우들의 연기가 너무 좋았어요. 정말 근래 최고의 한국영화... 근데 외국인들은 잘 이해를 못하더라구요. 번역을 너무 이상하게 한것도 있지만 역사적 배경이 없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