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

경상도에만 있는 음식들~ 삶은 땅콩 - 볶은 거보다 더 부드럽고 고소함. 감자전의 쫄깃함과 고소함을 함께 맛볼 수 있는 늙은 호박전~ 김밥튀김 - 예전엔 서울에도 있었는데 서서히 사라져서... 쥐포튀김 콩잎 무침 - 나도 어릴 땐 안먹었는데.. 뭔가 낙엽 맛이 난다고 해야 하나? 육개장이랑 비슷한 붉은 얼큰한 소고기 무국, 원래 서울 이북~개성 일대의 향토음식이랄 수 있는 개장국에서 갈라져나온 갈래라고 하는데... 예전에는 1920년대부터 대구탕, 대구식 육개장이랑 이름으로 알려졌었다고 한다. 돼지국밥 - 변호인에서 송강호가 자주 먹었던.. 근데 요즘은 너무 많이 퍼져서 전국에 다 있다고... 물오뎅, 물떡 - 오뎅은 많지만 물오뎅과 함께 있는 물떡은 서울엔 없는 듯... 납작만두 - 원래 대구 서문시장에서 팔던 건데 요즘은 전.. 더보기
외국인한테 대접하면 본격 싸데기 맞을 음식 닭발 우리나라 사람들조차 기괴한? 생김새 때문에 먹지 않는 분들이 많을 정도로 호불호가 가려지는 음식 홍어회(洪魚膾)는 홍어를 날로 먹는 것을 말한다. 신선한 상태로 먹는 홍어회와 삭힌 홍어회가 있다. 삭힌 홍어회 [편집] 삭힌 홍어회는 목포에서 유래했다는 설과 나주에서 유래했다는 설이 있는데, 쌀겨에 묻어 삭힌 홍어를 말한다. 저지방 고단백 알카리 식품으로 스태미너에 좋다. 홍어에는 질소 화합물인 요소와 암모니아와 트리메틸아민산을 많이 가지고 있어 강한 냄새와 맛을 내는 것이 특징이다. 삭힌 후에는 보통 탁주와 함께 먹는것을 ‘홍탁(洪濁)’이라고도 부른다. 홍어회와 돼지고기, 묵은 김치를 같이 싸먹는 것을 ‘삼합(三合)’이라 한다. 번데기는 누에나방의 번데기에 양념을 곁들인 뒤 삶아서 조리하는 한국 음.. 더보기
부산 명물인 음식들.. 부산 남포동 찹쌀호떡 - 해바라기 씨가 들어있어 씨앗찹쌀호떡으로도 불림. 냉면과는 또 다른 씨원~~한 맛, 부산 밀면, 가야 밀면~~! 해물 냉채 족발 - 해파리와 보쌈을 섞어서 와사비(고추냉이), 겨자에 찍어먹는 그 맛~~ 돼지국밥! 해운대 바닷가 가면 빠뜨릴 수 없는 그 맛, 유명한 할매국밥집의 원조 할매 소고기 국밥 충무김밥 (이게 왜 부산명물? ㅋㅋ) 부산 오뎅과 함께 먹는 물떡!! 얼마나 맛있는지 몰라용~! 순대는 역시 막장(쌈장)에 찍어먹어야 제맛~! 완당~ 팔팔 끓는 유부주머니~! 마무리는 뭐니 뭐니 해도 쐬주가~ ㅋㅋㅋ 관련글 미녀들의 소주 전쟁 - 이효리, 김아중, 남상미 등 겨울이다.. 떡볶기, 오뎅국, 라면, 수제비~ 군고구마, 군밤~ 붕어빵 먹으러 가자!! 더보기
새우깡에서 생쥐머리가 나오다니... 농심은 어쩌자고 이걸 숨길 생각을 했을까? "먹어도 먹어도 물리지 않아요~ 배부르지도 않아요~" "생새우로 만든 새우깡~ 꿀꽈배기~" "손이 가요~ 손이 가~ 새우깡에 손이 가요~ 아이손, 어른손~ 자꾸만 손이 가~" 어릴 때부터 즐겨먹던 온 국민의 과자 새우깡, CM송마저 친근한 새우깡에서 생쥐머리가 검출되었다고 한다.. ‘노래방 새우깡’ 제품에서 생쥐 머리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농심 부산공장에서 제조한 ‘노래방 새우깡’ 제품을 시험분석한 결과, 생쥐 머리로 보이는 이물질을 확인했다고 17일 밝혔다. 식약청은 최근 이 공장에서 만든 새우깡에서 “생쥐 머리 모양의 이물이 나왔다”는 제보를 받고 현장 조사를 벌였다. 출처: 인터넷 조선닷컴 식약청 식품관리과 강봉한 과장은 “현물이 보관돼 있지 않아 정확히 판별할 수는 없지.. 더보기
뷔페(부페)식 샤브샤브집, 샤브미 가보셨어요? 혹시 오늘 점심 약속 있으신 분~~? 친구들과 점심 약속이 생겼을 때 푸짐하게, 그러나 뒤끝은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음식점을 소개합니다. 제가 간 곳은 김포 홈플러스 내에 위치한 17호 김포점입니다. (경기도 김포시.. 서울이랑 경기도에는 몇 군데 있구요, 대구에도 있는데 부산에는 없더군요. 샤브미 홈페이지 매장 정보는 여기) 점심 약속이 있을 때, 아무 거나 먹긴 싫고, 낮부터 너무 부담스럽게 먹기는 더더욱 싫을 때 적당한 곳입니다. 점심 때는 더 싸게 해주니 딱이죠! ^^ 입구부터 깔끔하죠? 저는 이것 저것 막 담아 오느라고 이렇게 이쁘게 담진 못했지만 여기 있는 메뉴랑 음식들은 정말로 다 있습니다. 쇠고기가 어찌나 야들야들~한지 육류 비애호가인 제 입맛에도 딱 맞았어요. 뷔페식이니 해물이랑 야채도 .. 더보기
천냥(1000냥) 칼국수집 추천합니다!! - 칼국수 한 그릇이 단돈 천원!! 안녕하세요? 오늘은 정말 싼 칼국수집 하나를 소개하려고 합니다. 이 곳은 경상북도 경산시... 정확한 위치는 잘 모르겠습니다.ㅋ 천원짜리 칼국수가 있다고 해서 '설마?' 하는 마음에 차 얻어타고 따라가본 곳이거든요. 허름한 곳일줄로 상상했는데 건물도 깨끗하고 깔끔하며, 내부 시설도 좋아요. 사람 왕래가 많은 곳은 아닌데 전부 소문 듣고 차타고 찾아온다니... 이 근방에서는 꽤 유명한 곳인 것 같습니다. 창문이 있는 벽 쪽에 큰 현수막이 펄럭이는데 차타고 급하게 가느라고 그건 못찍었습니다. KBS에 소개된 적도 있다는데 내부에는 그런 흔적을 못찾겠어요. 메뉴판입니다. 정말 싸죠? 칼국수 가격이 어쩜 붕어빵 4개 가격과 같다니.... 너무 신기해서 메뉴판 보기 전에는 저도 믿기 힘들었답니다. ^^; 촌두부는.. 더보기
겨울이다.. 떡볶기, 오뎅국, 라면, 수제비~ 군고구마, 군밤~ 붕어빵 먹으러 가자!! 겨울철 외로운 마음 달래며 방에 들어서면 오동통한~ 내 너구리로 외로움을 달래리~ 부글 부글 끓는 떡볶기.. 매워서 정신없고~ 뜨거워서 정신없다~ 이건 피자 떡볶기인가?? 맛있겠다...~ 시원한 수제비~ 다 펄펄 끓는데 안끓으니 차가워보이네. 근데 수제비가 꼭 오뎅같이 생겼다. 아... 겨울만 되면 동네 총각들의 부름을 뿌리치지 못하고 한 가득 사먹었던 군고구마.. 맛있는 군밤~ 고소한 냄새가 여기까지 나는 것 같다. 붕어빵이 앞으로 나란히 하고 있는 것 같네.ㅋㅋ 뭐니 뭐니 해도 겨울에는 역시 오뎅국이 최고야~ (그러고 보니 오뎅국도 분식인가?) 아.. 갑자기 짭쪼롬한 부산오뎅을 넣고 끓인 오뎅국이 생각나네. 찬바람이 싸늘하게~ 두 뺨을 스치면~ 따스하던 오뎅 국물~ 몹시도 그리웁구나~~ 관련글 김밥천.. 더보기
김밥천국?? 김밥,, 먹어도 먹어도 배부르지 않을 그 이름이여~ 나 어릴 때만 해도 소풍갈 때랑 운동회 할 때외엔 먹을 기회가 없었던 귀한 음식 김밥. 한 해 다 합쳐봐야 고작 3번!!!의 기회... 언니 오빠들이 다른 학교에 다니면 운좋게 몇번 더 먹을 수 있었던 그 귀한 음식!! 어쩌다 언니 오빠 덕에 학교에 김밥을 혼자 싸가서 점심시간에 조마조마한 심정으로 뚜껑을 열면... 사방 팔방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꽂히는 젓가락 덕에 정작 나는 먹지 못해서 배고파하며 집에 가게 했던 김밥!!ㅠㅠ 그런 귀한 음식이 김밥천국 덕분에 너무 흔하디 못해 질린 음식이 되어버렸다. 하지만 나는 아직도 김밥이 좋다. 단무지랑 소금만 들어가도 맛있는 김밥~ 자.. 푸짐한 김밥 나가요~ 그저 달걀이랑 단무지 좀 듬뿍 넣었을 뿐인데.. 입에서 침이 추르릅.. 아.. 맛있겠다.. 뭐? 이런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