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혼자서 중얼중얼

선녀와 나뭇꾼에 대한 나의 불만 (비틀어 보는 전래동화)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가 선녀인지는 알 수 없음.ㅋ




우리 어린 시절...
아무리 책 안읽는 어린이도 다 알고 있을 듯한 전래 동화.


                               '선녀와 나뭇꾼"


대부분의 사람들은 모두 선녀를 가엽다고 생각했고,
나무꾼이 분수도 모르고 선녀와 결혼한 것이 잘못이라 생각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는 저 동화가 싫었다.
내용도 싫었고, 주인공들도 다 싫었다.


전래동화에 도덕성의 잣대를 들이대는 것 자체가 잘못이지만.,,

 - 백설공주, 신데렐라, 콩쥐팥쥐, 심청전, 장화홍련 등...

   기나긴 중간 과정을 보면 이게 권선징악을 가르치려는 것인지...

   적자생존, 약육강식, 우승열패를 말하는 것인지 구분 불가-_-;;



내가 원래 불평불만이 많은 인간이다 보니..
저런 식으로 꼬여서 결국 Sad(?)  Ending 으로 마무리되는 이야기를 좋아할 리가 없었다.



일단 나는 선녀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

뭐.. 하늘로 올라갈 때 애들 둘을 데리고 갔으니,
자식 버린 엄마는 아니다만서도... 어쨋든 의리는 없는 여자다.


그녀는 그렇게도 하늘이 그리웠을까??

몇년을 같이 산,,
그렇게 자신을 사랑하는 남편을 버릴 만큼...?
(그렇게 싫었으면 같이 살지를 말든가.)

인간세계에게서 태어난 애들은 그 곳에서 과연 적응이 가능할까?


하긴...

촌스러운 무명옷보다는 하늘하늘한 비단옷 걸치고,,
좋은데서 상류층으로 고상하게 살고 싶었겠지.


또한,,
그녀가 나뭇꾼 남편과 살면서,, 태생적인 문화적 교양 취득 수준이나,
지적 수준의 차이 때문에 정신적인 교감이 이루어지지 않아서
정신적인 갈증을 느꼈으리라는 것을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그러나..

그녀가 나뭇꾼을 데리러 다시 내려오는 걸로 보아
그것이 남편을 버릴 만큼 치명적인 괴로움은 아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흠........

그럼 무엇이 문제였을까?



혹시...
또 한 명의 등장인물, 시어머니로 인한 고부간의 갈등인가??


선녀가 말을 내려 보내면서 나뭇꾼만 초대하지,
시어머니를 초대하지 않는 것을 보면 전혀 틀린 추측은 아닐 듯 하다.

시어머니 입장에서도 자기 아들 버리고 간 며느리가 이쁠 리가 없으니..
그전에 좋았다고 해도 다시 만나 좋은 사이 되긴 힘들었을 것 같다.


고부 갈등은 인류사에 빠지지 않는 요소지만,,
굳이 이유를 따져보면, 선녀가 상류층에서 커온 지라,,
늙고 고지식한 시어머니 말씀에 고분고분하지 않았을 가망성이 있다.

시어머니 입장에서는 안그래도 너무 잘난 며느리가 불편할텐데,,
사근사근한 맛도 없이 뻣뻣하니.... "나 암 것도 못해요~"하고
뒷짐 진 듯한 태도가 그닥 이쁘지는 않았을 것이다.



어쨋든,
각별한 자식 사랑으로 정신무장한 현명한(?) 할머니께서는
너무 뜨거워서, 불어도 불어도 식지 않는,,,
울트라짱 슈퍼 캡숑 초고온 팥죽
말 타고 있는 아들에게 먹임으로써, 말에서 아들을 떨어뜨리고,,
눈에 가시인 며느리가 없는 세상에서 완전 소중 외아들과
평생을 오순 도순 살게 되는, 소기의 목적을 달성한다.


- 간도 크시지..

  말에서 떨어지면 목뼈 부러져 죽을 수도 있는데,,
  아들 목숨까지 걸고, 도박을 하는 이 배짱을 보라!

  이 통큰 할머니는 선녀한테도 살갑게 굴진 않았을 것 같다.   -



그렇다고 나뭇꾼은 마음에 드냐?


그것도 아니다.



나뭇꾼은 처음부터 너무 비굴한 출발 때문에 별로였는데...
선녀와 결혼한 후로도 의처증 증세도 약간 있었을 것 같고,,

자식까지 낳고 몇 년간이나 같이 산 부인의 마음을
그때까지도 잡지 못한 걸 보면.. 남자로서의 매력도 없었을 것 같고,,,
가장으로서의 위엄이나, 카리스마도 없어보인다.


어머니 버리고 지만 하늘로 올라가려는 것으로 보아서
책에서 극찬했던 것처럼 효자도 아닌 것 같고,,



나중에 울다 지쳐 지붕 위에 올라가서
수탉이 된다는 슬픈(?) 결론까지도....   




너무 찌질스럽다..  -_-;;



나뭇꾼 정말 찌질이 같다..


음......... 


어쨋든...
결론은 다 싫다는 거다. ㅋㅋㅋ



찌질이.라는 말,.

저급스런 인터넷 용어 같아서 싫은데 적절한 어휘가 생각이 안납니다.

혹시 찌질이를 대신할 적당한 용어를 아시는 분은 추천 부탁드립니다.

  • Favicon of https://mdiary.tistory.com BlogIcon CAFE LUCY 2007.12.04 07:31 신고

    찌질하다......적절한데요....인터넷 용어도 이럴 땐 도움이 되는 듯...^^;

  • Favicon of http://nudenude.tistory.com BlogIcon META-MAN 2007.12.04 11:37 신고

    재밌네요, 선녀 = 상류층, 나뭇꾼 = 하류층.....
    그런데 애를 낳고 살은거 보면 이불속에서는 상류고 하류고 없나 보지요 ㅎㅎㅎ

    예전에 고민한 내용 트랙백으로 쏩니다.

    • Favicon of https://blutom.tistory.com BlogIcon 파란토마토 2007.12.05 00:20 신고

      meta-man님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불친절한 저에게 친절한 댓글을 또 이렇게 달아주셨네요.
      감사합니다. 댓글, 트랙백 모두 감사합니다.
      저는 인어공주도 마음에 들지 않아요;;ㅡㅡ;;

  • Favicon of https://europefootball.tistory.com BlogIcon nichevo 2007.12.04 12:29 신고

    '등신' 이 적합할 것 같습니다.
    동화의 교훈은 나무꾼을 반면교사 삼으라는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s://blutom.tistory.com BlogIcon 파란토마토 2007.12.05 00:21 신고

      오예~!! 등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마음에 드는군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동화에 마음에 안드는 인물이 너무 많아서 다 적을 수도 없고..
      고민입니다.ㅋㅋ

  • Favicon of http://jungkooki.byus.net BlogIcon 안군 2007.12.04 12:56

    예전에 웹서핑 하다 잠깐 봤는데 원작이 아마 중국설화였던걸로 기억해요.
    뭐, 권선징악도 아니고 교훈 없는 동화중의 대표적인 사례죠. 선녀와 나무꾼.

    • Favicon of https://blutom.tistory.com BlogIcon 파란토마토 2007.12.05 00:21 신고

      안군님^^
      저는 권선징악도 그닥 별로지만.. 교훈없는 이런 동화..
      정말 짜증만땅입니다.ㅋㅋ

      다음번에는 뭘 쓸지 고민이에요. 정말 마음에 안드는거 많거든요.ㅋㅋ

  • Favicon of http://myattic.tistory.com BlogIcon heidi 2007.12.04 18:31

    재미있는 글만은 아닌데 읽으면서 많이 웃었어요. ^^*
    서양동화의 재해석에 대한 글은 많이 읽었는데
    이렇게 전래동화에 대한 글을 읽게 되니 새로운 느낌이 드네요.
    어릴 때 읽고 그냥 그렇게 넘겨버린 동화였는데..
    파란 토마토님의 글을 읽다 보니 공감되는 부분도 많았어요.^^

    덧) 나뭇꾼이 찌질이같다는 말 어쩐지 어울리는(?^^) 것 같아요.
    다른 대체단어들(못났다, 바보같다등..)에 함축되지 않은
    뭔지 모를 2%가 '찌질'이라는 단어에 포함되어 있는 듯.. ^^;

    • Favicon of https://blutom.tistory.com BlogIcon 파란토마토 2007.12.05 00:22 신고

      heidi님,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웃으면서 보셨다니 정말 감사합니다.^^

      나뭇꾼이 찌질이 같다는 말이 가장 적당하군요.ㅋㅋㅋ

  • Favicon of https://j4blog.tistory.com BlogIcon 재준씨 2007.12.04 18:38 신고

    저 동화가 주는 교훈은 결국..주제에 맞는 처자를 골라라 아닐까요? 눈만 높으면 결국은 양육권까지 박탈당하고 낙동강 오리알 된다. -_-;; 일려나요??

  • Favicon of http://huripotv.tistory.com BlogIcon 올림푸스 2007.12.04 19:09 신고

    어릴때는 아무생각없이 그냥 재미있게 읽었는데... 머리가 좀 굵어진 지금 파란토마토님의 글을 보니 정말 그렇다고 생각됩니다...^^;;

  • Favicon of https://unjena.com BlogIcon Hee 2007.12.04 21:05 신고

    저도 저거 뭔가 새드엔딩이라 싫었어요!
    음..
    이거 은근히 재밌네요 ㅎㅎ
    저도 뭐 하나 불만 하나 써봐야겠어요 ㅋ

  • 2007.12.04 21:08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blutom.tistory.com BlogIcon 파란토마토 2007.12.05 00:25 신고

      어머.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전혀 생각지도 못한 부분이네요ㅜㅜ
      중간에 만화 패러디 삭제해야겠어요.
      저작권법 너무 무서워요.ㅠㅠ

  • Favicon of http://ggoi.tistory.com BlogIcon 꼬이 2007.12.04 21:54 신고

    선녀와 시엄니간의 고부갈등을 재미나게 풀어놓으셨네요..
    연관시킬 생각은 전혀 못했었는데..말이에요..ㅎㅎㅎ

    • Favicon of https://blutom.tistory.com BlogIcon 파란토마토 2007.12.05 00:25 신고

      꼬이님, 안녕하세요. 오랜만입니다. :)
      재밌게 봐주셨다니 정말 감사합니다. ^;;
      이렇게 공감해주시니 글 하나 하나 쓸 맛이 나는 군요.

  • Favicon of http://adeurian.com BlogIcon Adeurian 2007.12.04 22:47

    새롭게 해석을 할 수도 있네요...

    아이들 동화라고 생각하고 그냥 지나칠수도 있는데, 새롭게 바라노는 생각에 감탄할 뿐입니다..^^

    어쩌면 그것이 어른이여서 하는 생각일수도 있지만은 발상의 전환은 자유로운것이니 그에 따라 새롭게 보일 뿐입니다.^^

    • Favicon of https://blutom.tistory.com BlogIcon 파란토마토 2007.12.05 00:26 신고

      Aderurian님,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노래 제목이군요^^
      혹시 그 노래와 상관이 있는지 궁급합니다.

      암튼 저의 조잡한 글 솜씨에 공감해주시니 감사하고
      황송할 따름입니다. :)

  • Favicon of https://bloggertip.com BlogIcon Zet 2007.12.05 11:01 신고

    찌질이 말고 모지리는 어떤가요?

  • Favicon of https://catclow.tistory.com BlogIcon 발톱냥 2007.12.05 15:25 신고

    오랜만에 오니 이런 재미난 +_+ 글이!!

    역쉬 토마토 님 대단하세요~

    앗, 그런데. 나무꾼은 홀홀단신 아니었던가요??
    어려서 부모님을 여의고... 등등의 우울한 청년!!(쿨럭)

    • Favicon of https://blutom.tistory.com BlogIcon 파란토마토 2007.12.06 12:29 신고

      발톱냥님,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

      제가 읽은 책에서는 나뭇꾼이 어머니를 모시고 살았어요.
      그러다가 하늘로 올라가버렸는데 어머니가 주신 팥죽을 먹다가
      말등에 흘려서 그 말이 펄쩍~ 뛰는 바람에 말위에서 떨어져버리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