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읽을 거리/재미있는 역사

영조금보, 사도세자 글씨, 사도세자 편지, 영조 친필, 평암집, 어제사도세자묘지문, 사도세자 추존 영남만인소



영조금보

 

* 금보란?
임금의 인장은 의식용인 어새와 어보, 집무용인 국새와 옥새로 구분된다.
어보는 재질에 따라 금보와 옥보가 있으며,
제왕의 시호諡號, 존호尊號, 묘호廟號, 휘호徽號를 새긴다.

위 금보는 영조가 사용한 금보이다.
 소장처 국립고궁박물관

사도세자가 8세 때 쓴 글씨

 

사도세자는 3세 때부터 서연교육을 시작했다.
보통 7~8세가 되야 세자교육을 시작하는 전례에 비춰볼 때
사도세자는 조선 왕조 역사상  유례없는 조기교육을 받은 것이다.

영조는 왜 이렇게 일찍 세자에게 조기교육을 시킨 것일까?
 소장처  서울대 규장각한국학연구원


사도세자가 10세 때 장인에게 보낸 안부편지

 
사도세자가 10세 때 혜경궁 홍씨와 혼인한 후 장인에게 보낸 문안편지이다.
그림이 미리 인쇄되어있는 시전지에 편지를 썼다.

처가에 보낸 편지를 통해
아이를 출산한 부인의 건강을 걱정하고, 장인의 생일까지 직접 챙기는 등
사도세자의 자상한 모습을 엿볼 수 있다.
 사도세자가 장인에게 병세를 호소하는 편지
 
 "나는 원래 남모르는 울화의 증세가 있는데다, 지금 또 더위를 먹은 가운데
임금을 모시고 나오니, (긴장돼) 열은 높고 울증은 극도로 달해 답답하기가 미칠 듯
합니다. 이런 증세는 의관과 함께 말할 수 없습니다. 경이 우울증을 씻어내는 약에
대해 익히 알고 있으니 약을 지어 남몰래 보내 주면 어떻겠습니까."
                                                                      [1735년 또는 1754년 어느 날]
 * 이 서첩은 일제강점기 초대 조선총독인 데라우치 마사타케가 구입해서 일본에 가져갔고, 최근 서울대 권두환 교수가 이 서첩의 존재사실을 확인하였다.
조선시대 영조, 장조(사도세자), 정조 3대의 서첩이 남아있는데, 이 중 사도세자가 처가에 보낸 편지는 총 26통이다.
 소장처   일본 야마구치(山口) 현립도서관


 서시춘방관 (書示春坊官)
 

 영조 23년 (1747), 세자가 13세 때 영조가 세자시강원(춘방) 현판에
걸어둔 친필글씨
 소장처 국립고궁박물관


평암집 (平庵集)
 
사도세자에게  학문을 가르친 설서(說書) 권정침(1710~1767)의 문집.
사도세자가 죽을 때까지 서연(세자교육장)에서 주고받은 문답내용이 수록되어 있다.
또한 나경언이 영조에게 세자의 비행을 고변한 당일의 상황 등 사도세자의 죽음에 관한 미스터리를 풀 수 있는 단서가 기록되어 있다.
소장처 한국국학진흥원


어제사도세자묘지문 (御製思悼世子墓誌文)
 
사도세자가 죽은 해인 1762년, 7월 영조가 직접 구술한 묘지문.
영조는 세자가 죽자 사도(思悼: 안타깝게 생각한다)라는 시호를 내리고,
묘지문을 기록하게 했다.


"너는 무슨 마음으로 칠십의 아비로 하여금 이런 경우를 당하게 하는고..."
"난잡하고, 방종한 짓을 타일렀으나 제멋대로 군소배들과 어울리니 장차 나라가 망할 지경에 이르렀다."
"여러 날 (뒤주를) 지키게 한 것은 종묘와 사직을 위함이었는데..."
"진실로 아무 일이 없기를 바랐으나 9일 째에 이르러 네가 죽었다는 망극한 비보를
들었노라..."

"어찌 내가 좋아서 했겠는가? 어찌 내가 좋아서 했겠는가?"


글쎄... 과연 이것만이 사도세자를 죽인 진정한 이유였을까?  
 소장처  국립중앙박물관

 사도세자 추존 만인소
 

*만인소란?
조선시대 유생들의 집단 상소 가운데 하나인 '만인소(萬人蔬)'
만여명이 함께 서명해서 올리는 상소이기 때문에 그만큼 여론의 파급력이 크다.


영남유생 만여명이 사도세자의 억울한 죽음을 호소하며 왕으로 추존해달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사도세자 추존 만인소는 정조대부터 철종대까지 4차례나 이루어졌다.
사도세자의 억울한 죽음은 후일 첨예한 정치적 이슈를 이루었다.
 소장처  안동 한국국학진흥원


※이 중에 가장 눈에 들어오는 것은 영남만인소입니다.
정조가 저것을 받아 보았을 때 얼마나 감동적이었을지..
그때의 광경이 떠오르는 것 같습니다.

드라마 이산에서는 영남만인소가 등장할 지 궁금하네요.
  • Favicon of http://bambimama.tistory.com BlogIcon bambimama 2008.04.24 13:20

    아.. 너무 소중한 정보,감사해요.

    • Favicon of https://blutom.tistory.com BlogIcon 파란토마토 2008.04.29 10:55 신고

      재미있게 봐주시니 감사합니다. :) bambimama님같은 고마운 친구분들을 위해서라도 역사책 부지런히 읽는 중인데 딱히 올릴 내용이 없어요. 요즘 이산은 질질 끄느라 스토리 전개도 없고.. 그나마 어제부터 홍국영 몰락이 나오는 모양인데... (그건 제 블로그에 있답니다.) 음... 다음 주제로 뭘 할지 계속 고민중이에요. 역사도 동물도 딱히 떠오르는 게 없네요.

  • 이도형 2008.04.24 16:08

    사도세자의 뒤주사건하면 이해 안 가는 것이 노론에서 상소 한 장 안올렸다는 것이지요
    다른 모든 것을 떠나 세자를 폐하고 죽이는 일인데 상소 한 장 없었다는 것이지요
    사학자들은 노론이 죽기를 바랬다고 하지만, 남인들이 인현왕후 쫓아낼 때 반대한 것으로 볼 때 형식적으로는 반대가 있었어야 했지요
    왕의 투쟁을 보면 그 분이 어느 정도 해답을 주었어요
    그분은 사학 전공이 아니라 부족한 부분도 보이지만 그렇기에 더욱 새로운 부분도 보이더군ㅇ
    당시 노론은 영조의 행동을 이렇게 보았다더군요
    '저 영감탱이 쇼 하는 구먼'
    사실 죄인을 죽이는 도구에 뒤주라는 이해 못 할 도구가 사용된 것도 그렇고, 휘령전이라는 비교적 성소가 그 장소로 사용된 것도 그렇고
    그 분 의견에 따르면 영조는 죽일 생각까지는 없었을 것이었다고 합니다
    그냥 자숙해라 라는 의미로 한 이 삼일 가두려고 했는데 분을 못 이긴 세자가 자살했다
    뭐 이런 식으로 보더군요
    상당히 공감하는 것이 그래야 노론이 상소를 안 올린 것도 아니 반대의견 하나 안 낸 것이 이해되지요
    어쨌든 세자는 죽었는데, 세손은 폐할 생각 없고
    노론이 악을 쓰지만
    대세는 기울고 잇었지요
    영조와 영빈 혜경궁, 정순왕후와 김귀주 모두 세손 즉위를 찬성했지요
    아 하나 영조의 묫자리는 풍수학적으로 좋지 않은 곳이라 합니다
    원래 영조는 좋은 곳에 잡아 놓앗는데 정조가 바꾸었다고 하네요
    복수이지요
    영빈 역시 시호나 묘 정비가 늦어졌고
    혜경궁과 정순왕후 역시 사도세자 죽음에 가만히 있었다는 이유로 복수를 당했지요
    인간사는 무섭습니다

    • Favicon of https://blutom.tistory.com BlogIcon 파란토마토 2008.04.29 10:57 신고

      저는 점점 더 당쟁이 극을 달리는 것 + 영조에게 모든 걸 맡긴다.. 이 둘의 합작이 아니었을까 싶어요. 근데 영조도 참 심하긴 했죠. 어떻게 그렇게 죽일 수가 있나요. 너무 불쌍해요. 에효.. 정조가 할아버지에게 복수를 하다니... 드라마 이산에서만큼 아름다운 조부-손자 사이는 아니었나봐요.. 흐... 늘 소중한 정보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__ )

  • Favicon of http://neomoon2007.tistory.com BlogIcon 가슴뛰는삶 2008.04.25 01:47

    붕당의 희생자...
    아버지가 그만큼 강건하게 나라를 바로 세우고자 하는 의지가 강했다는 뜻이지요.
    그래도 참을 불운한 인물입니다.
    뒤주속에 갇힌 것도 억울한데..
    뙤약볕에서 얼마나 힘이 들었을까요??
    사도세자는 시대를 잘못 타고 태어난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 Favicon of https://blutom.tistory.com BlogIcon 파란토마토 2008.04.29 11:03 신고

      저도 참 불쌍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냥 죽이지 어쩜 그렇게 잔인하게 죽였을가요.. 휴...... 원래 똑똑했다는데.. 정신병이 먼저인지.. 당쟁이랑 영조의 극성이 문제였던지..

  • Favicon of https://byh8023.tistory.com BlogIcon 카렌♪ 2008.04.26 17:04 신고

    영남 만인소라길래 순간 1880년 영남 만인소가 떠올라서 당황했습니다 ^^;

  • Favicon of http://miwoo.tistory.com BlogIcon 미우 2008.04.26 21:15

    주욱 보다가 시전지(편지지)가 참 예쁘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어요. :)
    한문임에도 불구하고 '아! 남자아이 글씨체!'라는 생각이 확- 드네요. ^^
    좋은 자료들이라 흥미롭게 보다가 왠지 후대에 개인적인 편지라거나 하는 것이
    널리 보여진다면 부끄러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

    • Favicon of https://blutom.tistory.com BlogIcon 파란토마토 2008.04.29 11:05 신고

      저도 그렇네요. 더구나 블로그는 오만 것들이 다 남아있는데 말이에요.ㅋㅋ 아.. 글씨체도 그렇고 참 이쁘긴 합니다. 우리것이 좋은 것이여~

  • Favicon of http://shain.tistory.com/ BlogIcon Shain 2008.04.28 03:18

    한중록이나 실록을 읽을수록 느끼는 생각이 확실히 사도세자에겐 병이 있었구나 하는 점입니다.
    오히려 헤경궁도 몇가지 부분은 감싸고 있는 것 같더군요.
    특히 후궁과 나인등, 사람을 죽인 부분은.. 상상을 초월하는 구석이 있더라구요
    실제, 정조가 사도세자에 대한 기록 몇가지를 지워달라 청했을 정도죠..
    노론의 음모가 아니냐고 하지만, 사실, 영조의 어미인 숙빈 최씨의 능을 만들어달라고 하는 영조의 요청을
    숙빈이 천하다며 영조가 육십이 될 때까지 그 소원을 들어주지 않은 노론..
    그 오랜 세월의 교묘한 무시를 참지 못한 영조가
    수치심에 못 이겨 저지른 일일 수도 있습니다.
    안 그래도 흠잡히지 싶은 생각이 조금도 없는데, 아들이 자꾸 구설에 오르니 견딜 수 없었던 거죠..
    오히려 사도세자쪽은 그 편집증에 더 미쳐갔었던 것 같습니다.. 노론 전체에 비하면, 홍씨 집안은 확실히 억울한 구석이 있어 보입니다. 노론을 사돈집에서 장악했으면 싶었던 영조의 계산이 틀렸던거 같아요....

    • Favicon of https://blutom.tistory.com BlogIcon 파란토마토 2008.04.29 11:08 신고

      망할 놈들!!!!!!!!!!!!!!!!!!!!!!! 노론만 생각하면 혈압이 팍팍 올라요. 물론 그 전에 남인의 뿌리였던 동인들도 잘한 거 하나 없지만.. (서인일 때만 해도, 노론이 되기 전까지만 해도 서인계열이 이정도 막장은 아니었잖아요.) 결과적으로는 노론이 너무 미워서 노론계 스토리만 보면 열이 올라요.ㅠㅠ 사도세자... 똑똑하지만 분명 과한 부분이 있었을 거라 생각해요. 폐비 윤씨가 억울하고 불쌍한 부분도 있지만 분명히 트집 잡힐 행동을 너무 많이 한 것처럼요.. 어쨋든 노론 망할 놈들... 영조한테도 그렇게 박하게 굴더니.. 아후.. 열받아.. 경종한테도 얼마나 못되게 굴었나요. 어휴!!!

      길고 소중한 댓글 감사합니다. 바쁘다고 통 놀러도 못갔는데 이렇게 귀한 댓글을 주시다니... 고마워요~ :)

  • Favicon of http://meffect.tistory.com BlogIcon 달빛효과 2008.04.29 17:26

    영남만인소 보니까...
    요즘의 서명운동이나 네티즌 청원이 생각나서...^^;;;;
    이엠비 탄핵 아고라 청원은 다음측에서 초기에 만삼천명을 쑹덩 깎아먹었다는 소문이 돌더라구요...
    이미 서명했는데, 나중에 가서 또 서명이 되면 그게 깎아먹은거라고 하기도 하고..ㅡㅡ;
    인원이 갑자기 늘었다 줄었다 하기도 하고...;;;

    아무튼 참 여러가지로 흉흉한 세상입니다.
    왕이나 뭐 이런거 바라지 않으니까 정말 똑똑한 대통령, 좀 '올바른' 대통령이 있었음 좋겠어요.
    요즘은 정말 평화롭게 사는게 무엇인가에 대해 늘 고민한다니까요..ㅡㅡ;
    먹고사는 걱정없이 풍요롭게 사는게 평화롭게 사는게 아니라...
    나라에 큰 일이 없는게 평화롭게 사는 일이 아닐까 싶어요.

    카운트다운...얼마 안남았네요.
    마음놓고 고기먹고 가공식품 먹고 알약 먹을 수 있는 시대도 말예요..ㅠ_ㅠ
    어제는 마지막으로 피자먹었구요
    오늘은 마지막으로 라면좀 먹어볼까 생각중이에요^^;;;

    • Favicon of https://blutom.tistory.com BlogIcon 파란토마토 2008.05.03 10:08 신고

      흠.. 이상하네요. 암튼 이젠 다음에서도 네티즌들 밀어주기로 한 것 같습니다. 다음 측도 이명박 덮어주는 네이버와의 차별전략으로 네티즌들 마음을 사로잡기로 결심한 나름 상업적 계산이 잇었겠지만 그래도 다음 아고라, 다음 서명 등으로 많은 이들의 가슴을 뚫어주는 행동에 밉다가도 미워할 수가 없네요.

      정말 요즘 너무 무섭습니다. 라면이고 피자고... 휴.. 우리가 왜 우리 먹거리를 남들에 의해서 걱정하고 두려워해야 합니까?? ㅠㅠ

      달빛효과님처럼 열린 생각을 가진 분이 많아져야 이 나라가 발전이 될텐데.. 제 친구 상당히 생각있는 친구인데도 저보고 너무 유별 떠는 거 아니냐고 하더라구요. 그렇게 따지면 (광우병) 이 세상에 먹을 게 어딨냐고.. 그거랑 이거랑 같냐고요...ㅠㅠ